여자친구가 계속 돈을 빌려간다는 대기업 남성

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한 남성의 사연이 담긴 글이 화제다.

글쓴이는 ‘아직도 좋아하고 너무 사랑하는데..다만 그 여친 빚 때문에 걱정이네요.’라며 글을 써 내려갔다.

글쓴이는 3년 넘게 한 여성과 사귀고 있었다.

연애 초창기 때는 빚에 대해 몰랐으나 몇 달 뒤부터 여자친구가 빚이 있다고 밝히고 돈을 빌리기 시작했다.

처음에는 휴대폰 소액대출 100만 원 정도로 시작했다.

이후 여자친구는 자신의 차를 담보로 대출을 받았는데 갚는데 부족한 금액이 약 700만 원이라고 말해 700만 원도 빌려주었다.

또한, 학자금 대출을 몇 차례 연체하여 갚아주었다.

그리고 또다른 빚이 있는지 천만 원을 추가로 더 빌려주었다고 했다.

글쓴이는 여자친구가 매번 이번만 빌려달라며 간절하게 부탁하기에 빌려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.

최근 며칠 전 이자가 연체되었다며 백만 원을 더 빌려달라고 요구했다.

또한, 대부업체 연대보증까지 글쓴이에게 도와달라고 했지만, 보증은 서주지 않았다고 한다.

글쓴이는 최근 여자친구에게 총 얼마의 빚이 있냐고 물었고, 여자친구는 약 3000만 원의 빚이 있다고 말했다.

글쓴이는 빚 문제를 제외하고는 예쁘고 착하고 소박하고 마음 착한 효녀라고 말했다.

이에 글쓴이는 빌려준 돈 못받을 각오하고 헤어져야 할지에 대해 의견을 물었다.

해당 사연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부분 한결같았다.

‘여자가 너한테 공사치고 있는거다. 청신 못 차리냐’

‘일단 그 2500만원 절대못받고 또한 결혼을한다고치면 부모님두분에 동생셋….쓴이님 허리끊어지것다 이런결혼은 뭘로 표현하는지아세요???? 삽자루들고 본인 무덤파는 결혼입니다 결혼하면 뒤로 전부퍼줄듯 ‘

‘착한여자가 다 나가 뒤져서 저런걸 착하다고 하나요? 님 말마따나 지네 집에서야 효녀일지는 몰라도 님에게는 거머리같은 여자네요. 님 모아둔돈 다 뜻기기전에 엔딩을 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. 염치가 있는 여지가 남친한테 2,500만원을 빌릴수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님은 멍청이일듯’

‘헐~ 그래도 사랑스럽지? 그래도 안쓰럽지? 세상 모든 여자가 다 그래도 얘는 안 그럴거 같지? 모든게 다 거짓이래도 나를 사랑한단 말은 진실인것 같지? 형이 그랬다. 나중에 퇴직해서 퇴직금까지 다 빼주고 지금 일용직 다닌다. 그여자는 뭐하냐구? 들리는 소문엔 옆동네서 노래방 도우미를 한다던가…내 친구가 노래방가서 만나서 한번 놀았다던가…뭐 그렇다고. 그냥 형 얘기라고.’

등 누리꾼들은 글쓴이에게 헤어지라는 의견을 모으고 있다.

사진 출처 : 네이트 판

글림 에디터 < 제보 및 보도자료 dkqkqlqj@naver.com 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