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0cm짜리 흑인 성기 이식받은 백만장자 남성, 알고보니..

대만의 백만장자가 흑인의 성기를 이식 받았다는 소식이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.

지난 10월 온라인 사이트 <월드 뉴스 데일리 리포트>라는 곳에서는 12인치의 흑인 성기를 이식받은 대만 백만장자의 소식을 전했다.

보도에 따르면 이 백만장자 남성 허이 센 팡은 오래 전부터 흑인 성기를 이식받기 위해 기증자를 찾아다녔다.

무려 18개월 기다린 끝에 기증자가 나타나자 허이 센 팡은 바로 수술을 받았다. 이후 그는 ‘너무 행복하고 자랑스럽다. 사람들의 시선은 신경쓰지 않는다.’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.

그러나 이는 모두 ‘가짜 뉴스’인 것으로 드러났다.

실제 허이 센 팡이라는 부동산 재벌이 성기 이식을 받았다는 사실은 확인된 바가 없다.

무엇보다 공개된 사진 속 남성은 허이 센 팡이 아니라 60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영국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리터 라이로 밝혀졌다.

하지만 절묘한 사진과 자극적인 내용 때문에 이미 이 가짜 뉴스는 진짜처럼 각종 소셜 미디어에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.

차가운키보드 에디터 < 제보 및 보도자료 keyboardiscold@gmail.com >